라이프오브더칠드런, 미얀마 난민 위한 봉사 나서

10월 29일 현지로 향할 예정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미얀마 로힝야 난민 실태
출처: 라이프오브더칠드런
2017-10-10 08:00
고향을 탈출하고 있는 로힝야족 난민 가족들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0월 10일 -- 라이프오브칠드런이 미얀마 로힝야족 거주 지역에서 발생한 유혈사태로 인해 발생한 난민들을 구호하고자 10월 29일 미얀마 현지로 떠난다고 밝혔다.

유엔에 따르면 지난달 말 미얀마 로힝야족 거주 지역에서 유혈사태가 발생하였고 미얀마를 탈출해 방글라데시로 들어온 로힝야족 난민이 50만명을 넘어선 상태다.

현재 로힝야족은 방글라데시 남부에 위치한 난민 캠프에 머물고 있으나 식량, 의약품 부족에 전염병 위험까지 커지고 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로힝야족의 입국은 허가하면서도 거주는 반대하는 입장이라 향후 로힝야족의 거취를 두고 논란이 벌어질 전망이다.

사태의 심각성을 직접 확인하고 인도적 차원의 역할을 담당하기 위해 라이프오브더칠드런 이사장과 아시아 담당 이상기 팀장이 10월 29일 현지로 떠날 예정이다.

현지에서는 하루에도 2만명이 넘는 난민들이 죽음의 공포를 피해 피난길에 오르고 있고, 교통수단도 전무하여 며칠씩 오로지 도보로 이동하기 때문에 굶주림과 오염된 식수로 전염병의 위험까지 도사리고 있는 실정이다.

방글라데시 정부가 마련한 두 곳의 난민촌은 이미 수용 한계치까지 다다른 상황이지만 난민은 앞으로 더 많이 유입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라이프오브더칠드런은 로힝야족 난민을 돕기 위한 온라인 모금 캠페인을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후원에 참여하기 위한 문의는 라이프오브더칠드런으로 하면 된다.

라이프오브더칠드런 개요

라이프오브더칠드런은 서울시에서 허가받은 외교부 소관 비영리법인이다. 유엔 아동 권리 협약의 이행을 실천하고 전 세계 가난한 나라에 버림받은 어린이들이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를 보장하고 존중받을 수 있도록 서울시 국제교류 협력과의 허가와 외교통상부 소관으로 활동하는 국제 구호 NGO다.
언론연락처: 라이프오브더칠드런   온라인마케팅팀   김경남 팀장   02-6246-919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