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추석 연휴기간 미세먼지 전망 발표

출처: 국립환경과학원
2017-09-29 11:33
인천--(뉴스와이어) 2017년 09월 29일 --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이 추석 연휴를 맞아 기상청의 중기예보와 국내 및 중국 등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원 활동상황을 종합 분석하여 연휴기간인 10월 1~7일 중 미세먼지 전망을 발표하였다.

추석 연휴기간 동안 미세먼지는 대체로 ‘보통’(PM2.5* 16~50μg/m3 또는 PM10** 31~80μg/m3) 수준 농도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외 배출과 대기 정체로 인해 미세먼지 오염도가 ‘보통’ 수준을 초과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 PM2.5: 대기 중 부유하는 먼지 중 지름이 2.5μm 이하인 먼지
** PM10: 대기 중 부유하는 먼지 중 지름이 10μm 이하인 먼지

전반적으로 기압계의 흐름이 빠르고 특히 추석날 전후로 동풍 또는 남풍 영향으로 국외 미세먼지 유입에 의한 고농도 발생은 가능성이 낮다.

추석 연휴기간 동안 국내외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변동은 미세먼지 농도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의 경우 추석 연휴기간 동안 배출량 변화는 대기오염물질(예 : 일산화탄소(CO), 이산화질소(NO2), 이산화황(SO2)) 농도를 크게 변화시키지 않는 편이며 중국의 경우 10월 초는 대부분 중앙난방 실시 전이고, 국경절(10.1) 연휴기간에도 춘절(설날) 대비 폭죽 사용은 미미한 편이다.

또한 최근 5년간 대기오염측정망 자료를 분석한 결과, 10월초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추석 당일(10.4) 미세먼지 농도는 낮과 밤 모두 야외활동에 무리 없는 수준으로 전망된다.

10월 2일 강수 이후 미세먼지 오염이 악화될 만한 조건이 형성되지 않아 추석날 주간활동(성묘 등)과 야간활동(달맞이 등)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장임석 대기질통합예보센터 센터장은 “우리나라 주변지역 미세먼지 농도와 기상조건은 변동성이 있어 연휴기간 실제 미세먼지 농도는 전망보다 다소 높을 수도 있다”며 “최신의 미세먼지 예보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농도 전망의 중요한 자료로 기상청의 예측 기상자료가 사용되었으며, 기류 흐름 등 기상조건의 변동에 따라 추후 발표되는 미세먼지 예보도 달라질 수 있다.

미세먼지 예보는 환경부 에어코리아 또는 대기질 앱 ‘우리동네 대기질’에서 하루 4번(05·11·17·23시) 제공된다.
웹사이트: http://www.nier.go.kr
언론연락처: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   허국영 연구관   032-560-752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