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한국감정원, 역세권 청년주택 합리적 임대료 산정

출처: 서울특별시청
2017-09-29 11:27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9월 29일 -- 서울시가 청년세대의 주거안정을 위해 추진 중인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29일(금) 한국감정원과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감정원은 서울시가 추진 중인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에 대하여 부동산의 거래⋅가격⋅임대 등 통계 및 시장동향조사업무를 기초로 하여 임대료, 전월세 전환율 등 임대료 정보를 조사⋅제공하고 시는 이를 바탕으로 청년주택 최초 임대료 책정의 객관성 및 합리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한국감정원은 임대료 정보 제공을 위하여 해당 역세권 주변에 대한 시장조사(교통⋅주거여건⋅임차수요 등)를 함으로써 보다 합리적인 주변시세 산정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사업시행자 입장에서는 사업인허가 이전에 임대료 정보에 따른 사업대상지의 임대료 책정을 예측할 수 있어 청년주택 사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본다.

끝으로 ‘역세권 청년주택’은 주거빈곤에 처해 있는 청년층의 주거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시가 대중교통중심 역세권의 민간토지에 대해 용도지역 상향, 절차 간소화, 세제 혜택 등을 지원하는 대신 민간사업자가 주거면적 100%를 공공 및 민간임대주택으로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사업이다.

현재 역세권 청년주택사업 5개소(△용산구 한강로2가 1,916호 △서대문구 충정로3가 523호 △마포구 서교동 1,177호 △성동구 용답동 170호 △강서구 화곡동 429호)에 대해 사업계획인가를 완료하였으며 39개소에서 사업인가 진행 및 준비중이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한국감정원과 협력하여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임대료 산정이 가능하게 되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청년주택 사업이 활성화되어 보다 많은 청년들이 주거비 부담 없이 청년주택에 입주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서울특별시   주택건축국 임대주택과   조성국   02-2133-493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