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올레 tv에서 ‘캐리TV’ 무료채널 단독 출시

출처: KT (코스피: 030200)
2017-09-12 13:23
성남--(뉴스와이어) 2017년 09월 12일 -- 영유아와 초등학생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을 이제 올레 tv에서 유튜브 채널보다 더 빨리 만날 수 있다.

KT(회장 황창규)는 13일에 올레 tv에서 IPTV 서비스 최초로 ‘캐리TV’를 처음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캐리TV’ 는 키즈 콘텐츠 기업 캐리TV(대표 권원숙)가 제작한 유튜브 키즈 채널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의 TV 채널 서비스다.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은 올레 tv 단독으로 정식 TV 방송 채널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캐리TV’ 는 ‘올레 tv 라이브 10’ 요금제 이상 가입자라면 누구나 채널 143번에서 추가 비용 없이 시청할 수 있다.

유튜브보다 빠른 콘텐츠 업데이트 … ‘캐리TV’ 전용 콘텐츠도 제공

‘캐리TV’는 26억뷰를 기록한 유튜브 콘텐츠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캐리앤북스’, ‘캐리앤플레이’ 외에도 영어, 미술, 스포츠 등 다채로운 놀이학습 프로그램을 매월 80여편씩 새롭게 선보인다.

올레 tv에서 유튜브보다 3주 빨리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엘리가 간다-오늘의 도전’, ‘캐리의 블록놀이’, ‘조이샘의 상상보드’, ‘Let’s Play English’ 등의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유튜브에서는 볼 수 없었던 뮤직 드라마 ‘캐리앤 송’과 인기 프로그램인 ‘캐리앤북스’ ‘캐리앤 플레이’도 TV판 풀 버전 영상으로 처음 공개된다.

TV 맞춤 UI로 채널과 VOD를 한 화면에… 큰 TV화면으로 편리하게 감상

KT는 ‘캐리TV’ 론칭을 맞아 TV 맞춤 사용자 환경(UI)을 새롭게 적용, 채널번호 143번을 누르면 실시간 채널 외 주문형비디오(VOD)를 바로 골라 볼 수 있게 했다. ‘캐리TV’로 채널 이동하면 관련 콘텐츠가 하나의 화면에 나타나 번거롭게 다른 메뉴로 이동하지 않고 편하게 콘텐츠를 볼 수 있게 됐다.

이번 서비스 출시를 통해 큰 TV화면으로 온 가족이 함께 거실에서 편리하게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을 감상할 수 있다.

한편 KT는 국내 최다 규모인 6만 2천여편 키즈/교육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작년,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사용자 환경(UI) ‘어린이 세상’ 모드를 새롭게 선보였으며 ‘드림웍스 채널’, ‘뽀로로TV’, ‘핑크퐁TV’ 놀이학습 서비스도 출시했다.

이 중 ‘핑크퐁TV’는 출시 된지 3주 만에 1만 가입자들 돌파해 키즈 콘텐츠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또한 세계 최초 IPTV 하이퍼 VR ‘TV쏙’ 서비스를 출시 해 우리 아이가 TV속 주인공이 되는 신개념 키즈 특화 서비스를 출시 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KT 미디어본부 콘텐츠 사업담당 강인식 상무는 “‘올해 ‘TV쏙’, ‘핑크퐁TV’, ‘캐리TV’ 등 업계 최초로 다양한 키즈 특화 서비스를 선보인 것처럼 ‘피플. 테크놀로지(People Technology)’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다"며 “양과 질, 모든 측면에서 ‘키즈도 역시 No.1 올레 tv’로 1등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kt.com
언론연락처: KT   홍보실   양은선대리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