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자연재해에도 안정적 생산 위한 첨단 양식시스템 상용화 추진

출처: 국립수산과학원
2017-09-07 14:10
국립수산과학원이 자연재해로부터 안정적인 양식생산을 위해 한국형 해수 순환여과양식시스템 기술의 현장적용과 상용화를 추진한다
부산--(뉴스와이어) 2017년 09월 07일 --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직무대리 부장 최우정)이 자연재해로부터 안정적인 양식생산을 위해 한국형 해수 순환여과양식시스템 기술의 현장적용과 상용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내 넙치양식장은 바닷물을 직접 사육수로 사용 후 다시 배출하는 유수(流水)식으로 사육하고 있어 고수온·냉수대·적조 등 자연재해와 질병으로 매년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국립수산과학원은 첨단 해수순환여과양식시스템 기술을 우선적으로 넙치양식 현장에 적용해 양식생물의 성장 및 질병 대응 효과 조사·연구를 통해 현장 보급형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2012년부터 해산어 양식에 적용할 수 있는 순환여과양식시스템과 사육환경조절 기술에 대한 특허 16건을 확보해왔다.

개발된 특허기술은 사용된 사육수 내 고형물의 효율적인 수거 및 살균처리를 통해 70% 이상의 물을 다시 사용할 수 있어 용수(用水) 절감에 따른 펌프 사용에너지 절감은 물론, 적정 사육온도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외부환경에 따른 수온 변화에도 구애받지 않고 지속적으로 사료를 공급할 수 있어 양식생물의 빠른 성장을 유도해 생산경비 절감 효과도 있다.

그간 개발된 해수순환여과양식시스템 관련 기술은 현장적용 연구에 확대추진하고, 특허기술 중 4건은 산업체 기술이전을 통해 양식현장에 보급될 예정이다.

외국사례로 덴마크에서는 해상가두리에서 양식하고 있는 연어과어류를 육상 순환여과양식으로 전환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영국·독일에서도 고부가가치어종의 순환여과양식 기술개발에 노력하고 있다.

명정인 전략양식부장은 “국내에 적용될 첨단 순환여과양식시스템은 경제성과 환경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친환경 양식시스템으로 상업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국립수산과학원인력개발본부교육지원팀장   채진규서기관   051-720-2710   교육지원팀이성권사무관   051-720-273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