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제42차 한-대만 경제협력위원회 개최

출처: 전국경제인연합회
2017-09-08 09:30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9월 08일 -- 문화콘텐츠와 관광산업 융합이 한-대만 협력사업으로 집중 논의되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대만국제경제합작협회(CIECA)와 함께 9월 8일(금)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제42차 한-대만 경제협력위원회’ 를 개최했다.

* CIECA(Chinese International Economic Cooperation Association) : 대만의 민간외교 중심 경제단체

한-대만 경협위는 1968년 설립 후 곧 반세기를 맞는 전경련의 가장 오래된 국제회의 네트워크다. 양국 단교 후에도 20년 넘게 교류를 지속하고 있는 중요한 민간 경제외교 채널이다. 특히 올해는 양쯔파오(楊子葆) 대만 문화부 차관이 이번 회의에 참석했는데 이는 단교 이래 경협위 참석을 위해 방한한 정부인사 중 최고위급이다.

최근 한중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감소하는 가운데 한국 드라마의 인기로 올해 대만이 미국을 제치고 방한 관광객 3위 국가로 부상했다. KBS의 ‘태양의 후예’에 이어 CJ E&M의‘도깨비’가 올해 초 대만에서 메가 히트를 기록하며 2016년 한국을 찾은 대만 관광객은 8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전년 대비 60%가량 늘어난 수치다.

* 2017년 한국 방문객 순위(7월末, 관광공사) : (1위) 중국, (2위) 일본, (3위) 대만, (4위) 미국 順

2013년 CJ E&M의 ‘꽃보다 할배-대만편’ 방영 후 대만을 찾는 한국 관광객 역시 4년 만에 3배 넘게 증가했다. 한국도 작년 대만 방문국 4위*다.

이에 드라마 촬영지 등 문화콘텐츠와 결합된 관광상품 발굴은 중요한 협력과제다. 양쯔파오 차관 등 대만 사절단은‘MBC월드’와‘서울로7017’등을 방문해 한국의 문화·엔터테인먼트산업과 관광산업을 벤치마킹했다.

8일 합동회의에서도‘문화·관광’ 분야가 집중 논의되었다. 한국 측 연사인 김충 KBS 한류기획단장은‘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한류의 파급력과 중화권 선도 소비시장으로서 대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양쯔파오 대만 문화부 차관 역시 기조연설을 통해 “향후 기술진보가 인간 대체 등 부작용을 가져오겠지만 이에 대한 해법 역시 문화적 다양성이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 양국 간 문화산업 협력 강화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올해는 양측 모두 위원장을 신규 위촉하며 협력의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한국은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이, 대만은 창숴항 TAITRA* 부회장이 선임되었다. 특히 CJ 중국본사 대표이사를 역임한 박근태 위원장은 대표적인 중화권通 인사로 중국어에도 능통하며 풍부한 현지 인맥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 TAITRA(Taiwan External Trade Development Council) : 대만대외무역발전협회(대만의 코트라 역할)

박근태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문화와 관광을 통해 양국의 심리적 거리가 점점 더 가까워지는 가운데, 보다 많은 협력을 위해서는 양국 정부가 논의 중인 현안* 해결과 항공 증편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위원장은 “양국 간 활발한 인적교류의 여세를 몰아 바이오·의료 분야에서도 구체적인 협력사례가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양국 주요 현안 : 이중과세방지 조세협정(중복 없이 한 국가에만 세금 납부), 투자보장협정(내외국민 구분 없이 투자에 대한 동등한 권리 부여)

7일에는 박근태 위원장 주최로 남산 계절밥상에서 환영만찬이 개최되었다. 동 행사에는 조경태 국회 한-대만 의원친선협회 회장(기획재정위원장)을 비롯 김희용 동양물산 회장 등 양국 경제인 60여명이 참석했다.
웹사이트: http://www.fki.or.kr
언론연락처: 전국경제인연합회   전종대 책임연구원   02-3771-044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