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산업, 적대적 M&A 시도해온 불법 세력에게 법원 1심 유죄 판결

신일산업에 대해 적대적 M&A 시도한 불법 세력에게 징역 및 집행유예 형 확정
핵심세력 법정구속 및 부당이익 추구한 세력 별도 추징금 부과
출처: 신일산업
2017-08-23 10:01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8월 23일 -- 신일산업에 대해 적대적 인수합병(M&A)을 시도해온 세력에게 징역 및 집행유예 형이 확정됐다. 해당 사건은 2014년 11월 금융감독원이 패스트 트랙(Fast-Track) 방식의 검찰 수사를 의뢰한 건으로 2015년 12월 시작돼 1년 8개월 만에 1심 재판이 마무리됐다.

18일 서울남부지방법원 제12형사부는 황귀남 등 4인(강종구, 조병돈, 윤대중, 류승규)이 적대적 M&A 과정에서 행한 자본시장법상 사기적 부정거래, 내부자거래, 횡령 등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1심 유죄 판결을 내렸다.

이에 강종구와 황귀남은 각각 징역 3년과 2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조병돈과 윤대중은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 류승규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또한 강종구와 류승규에게는 부당이익 추징금이 별도 부과됐다.

2013년 말부터 적대적 M&A를 시도한 불법세력들은 황귀남과 윤대중을 앞세워 소수주주권 행사 명분으로 부당한 이득을 얻기 위해 각종 소송 제기 및 허위 내용을 토대로 한 언론 보도를 시도해왔다. 강종구는 회삿돈을 횡령해 주식을 매수하고 황귀남 등이 실질적인 주주인 듯 허위공시와 민·형사 소송을 제기하면서 적대적 M&A를 활용해 인위적으로 주가를 상승시켜 부당한 시세차익을 얻었다. 또한 당시 신일산업의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재직한 류승규는 이사의 지위에 있음을 이용해 미공개 중요 정보를 이용한 부당이득을 취득했다.

신일산업은 이번 재판을 통해 불법세력의 범죄행위가 명확하게 드러났다며 앞으로 더욱 안정적인 경영정상화와 주주 이익 극대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연락처: 신일산업   02-788-7360     홍보대행   커뮤니크   박현주 대리   02-788-736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