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17년 2분기 주택 전월세전환율 5.0%… 전분기 대비 월세부담 소폭 감소”

출처: 서울특별시청
2017-08-10 11:32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8월 10일 -- 2017년 4~6월 서울시내 반전세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2017년 1분기 대비 0.2%p 하락한 5.0%로 작년 동일기간 대비 1.1%p 하락한 값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2017년 2분기 전월세전환율을 10일(목) 서울통계 홈페이지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이와 같이 공개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을 말하며 일반적으로 전환세 전환율이 낮을수록 월세 부담이 적어진다. 시는 지난 2013년 3분기부터 △자치구별 △권역별(5개) △주택유형별 △전세보증금별로 공개하고 있다.

'17년 2분기는 지난 4월~6월 서울시 전역 동주민센터 등에서 확정일자를 받은 전월세 계약을 분석한 결과이다.

* 전월세 전환율 산정식 = (월세/(전세금-월세보증금))*100

※ 주택임대차보호법은 시행령 제9조를 통해 전월세 전환율 상한선을 기준금리에 3.5%를 더한 이율 또는 1할(10%) 중 낮은 값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25%(`16년 6월 9일 이후 동결)이므로 3.5%를 더한 4.75%가 상한선임(2016.11.29)

자치구별로는 금천구(5.8%), 종로구(5.7%), 용산구(5.5%)가 높게 나타났고, 강동구 · 송파구가 4.4%로 가장 낮았다.

상위 3개구 : 금천구 5.8%, 종로구 5.7%, 용산구 5.5%
하위 3개구 : 강동구 4.4%, 송파구 4.4%, 서초구 4.5%

권역별로는 도심권(종로·중구·용산)과 서북권(서대문, 마포, 은평)이 5.4%로 높게 나타났고, 동남권(서초, 강남, 송파, 강동)이 4.5%로 가장 낮았다.

도심권·서북권>서남권>동북권>동남권 순으로 강남4구(동남권)의 전환율이 5% 이하로 나타났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서북권의 단독다가구가 최고수준(6.4%)을, 동남권의 아파트(4.3%)가 최저수준으로 나타났다.

전세보증금 수준이 1억 이하일 때 6.4%, 1억 초과시 4.2%~4.5% 로 약 2%p를 더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1억이하 단독다가구는 6.7%로 아파트보다 높은 이율로 전환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올해 2분기 오피스텔 원룸 등 주택유형이 아닌 주거용의 전월세전환율은 6.3%로 지난 분기(7.0%)보다 0.7%p내린 모습을 보이고 있다.

동남권의 전환율이 가장 낮은 5.5%로 나타났으며 동북권(6.5%)과 1.0%p의 격차를 보이고 있다.

서울시 정유승 주택건축국장은 “2017년 2분기 전월세 전환율은 서북권과 서남권의 연립다세대만 소폭 상승하는 등 지난분기와 비슷하거나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며 “과거 주택유형별·권역별 전환율의 편차가 컸었던 것에 비해 점차 법정 전환율 수준으로 수렴해 가는 모습을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 국장은 “작년 11.3 대책 이후 8.2대책이 서울 전월세 시장에 주는 영향에 대해 보다 면밀히 모니터링 할 것이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서울특별시청   주택건축국주택정책과   김서곤   02-2133-704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