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푸치니 최후의 역작 오페라 '투란도트' 개최

지휘자 야노스 아취 등 최고의 제작진과 화려한 출연진 총동원
대구에서만 누릴 수 있는 고품격 피서, 정통 오페라 '투란도트'
출처: 대구오페라하우스
2017-07-21 09:00
대구오페라하우스가 푸치니 최후의 역작 오페라 투란도트를 개최한다. 사진은 2015년 대구오페라하우스 기획공연 투란도트
대구--(뉴스와이어) 2017년 07월 21일 -- 오페라로 특화된 대한민국 대표 프로듀싱 시어터(제작역량 갖춘 극장),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제작역량을 총동원하여 자신 있게 선보인 오페라 <투란도트 Turandot>가 올여름 휴가 피크시즌인 7월 26일부터 29일까지 총 4회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투란도트>는 고대 중국 베이징의 냉혹한 공주 투란도트와 그녀의 사랑을 얻기 위해 세 가지 수수께끼에 도전하는 칼라프 왕자의 이야기로 오페라 역사상 가장 유명한 아리아 중 하나인 ‘아무도 잠들지 말라 Nessun Dorma’로도 잘 알려져있다.

<토스카>, <나비부인> 등 아름다운 멜로디와 생동감 넘치는 음악적 표현으로 유명한 작곡가 푸치니가 ‘지금까지의 내 오페라들은 잊어도 좋다’고 자신했을 만큼 열정적으로 매달렸던 작품이다.

◇완벽한 제작진과 화려한 출연진이 총동원된 역작 오페라

푸치니의 생애 마지막 오페라이기도 한 <투란도트>는 순수 공연 시간만 2시간이 넘고 공연하는 인원들 또한 200여명에 달하는 대작이다. 2014년과 2015년 같은 작품으로 전석 매진을 기록한 바 있는 대구오페라하우스는 2017년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프로덕션으로 오페라 애호가는 물론 시민 모두를 위하여 이번 작품을 준비하였다.

제작진 중에서는 이번에 지휘봉을 잡은 헝가리 출신의 지휘자 야노스 아취(János Ács)가 특히 눈길을 끈다. 루치아노 파바로티 생전에 호세 카레라스, 플라시도 도밍고와 함께 쓰리 테너 월드 투어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세계적 명성을 획득했으며, 올해 파바로티 서거 10주년을 기념하여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준비한 파바로티 메모리얼 콘서트를 유럽 각지에서 공연하고 있다.

또한 현존하는 최고의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Anna Netrebko), 러시아 바리톤 드미트리 흐보로스토프스키(Dmitri Hvorostovsky) 등 세계 최정상 가수들과 함께 공연한 바 있다. 여기에 <나비부인>, <나부코> 등 다수 작품에서 꾸준히 호평 받아온 일본인 연출가 히로키 이하라(Hiroki Ihara)가 가세해 이번 <투란도트>가 특히 무대나 의상에서 우리만의 정서를 반영한 보다 창의적인 작품으로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주역에게 풍부한 성량은 물론 고도의 감정 연기까지 요구하는 <투란도트>를 완벽하게 소화할 성악가들은 그리 많지 않지만, 이번 <투란도트>에서는 주요 배역들을 더블캐스팅 함으로써 공연의 다양성을 더하고 있다.

독일 프라이부르크 국립오페라극장 전속가수 출신 소프라노 김라희와 푸치니 국제콩쿠르 등 세계적인 콩쿠르를 통해 두각을 드러낸 소프라노 오희진이 얼음공주 투란도트 역을 맡았고, ‘영웅적 고음을 가진 이탈리아 전통의 스핀토 테너’로 극찬 받은 테너 이병삼, 오스트리아 그라츠 국립오페라극장에서 <투란도트> 칼라프 역으로 데뷔 후 유럽 유수의 오페라극장에서 주역으로 활약해 온 테너 이정환이 사랑을 위해 끝없이 도전하는 왕자 칼라프 역을 맡아 열창할 예정이다.

사랑을 위하여 죄 없이 죽는 류 역은 소프라노 조지영과 윤현정이, 티무르 역은 베이스 임용석과 이진수가, 그리고 핑, 퐁, 팡 역은 임희성, 김정호, 김동녘, 양승진, 박신해, 그리고 한준혁이 맡았다.

특히 주목할 출연자는 알툼 역의 테너 이현이다. 국립오페라단의 <리골레토>, <마농 레스코> 등 주요 작품을 통해 오랜 시간 주역으로 맹활약해왔으며 현재 영남대학교 성악과 교수로 활동하고 있는 테너 이현은 이번 <투란도트>를 기점으로 비록 주역은 아니지만 작품의 중심을 잡는 무게감 높은 역할로 후배들이나 오페라발전을 위해 기여하겠다는 특별한 각오로 임하게 됐다. 이현은 최근 ‘방천골목오페라축제’ 등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면서 오페라 저변확대를 위해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번 공연에는 디오오케스트라, 메트로폴리탄오페라합창단(합창지휘 한용희), 유스오페라콰이어, 최댄스컴퍼니가 함께한다.

◇성공적인 공연은 관객의 참여

공연의 성공은 어디서부터 점쳐질 수 있을까. 일단 연습과정에서부터 함께하는 제작진과 출연진의 자세와 반응에서부터라고 할 수 있다. 7월 3일 <투란도트> 지휘자 야노스 아취가 주역부터 단역까지 함께하는 첫 음악 리허설을 가졌는데 이때 참여했던 가수들이 일제히 ‘벅찬 감동’을 얘기했다. 4시간 동안 진행되는 첫 미팅에서 자신의 역할이 끝나도 자리를 뜨지 않고 끝까지 함께했던 주역들이 맨 처음 공연의 성공을 얘기했고, 이튿날 오케스트라 연습에서, 또 그 다음날 합창단 연습에서 모두들 ‘더 열심히 연습해서 완벽한 무대를 만들겠다’고 한목소리를 내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특히 하나의 작품을 4회에 걸쳐 무대에 올리는 것은 처음 있는 일로써 무엇보다 오페라를 사랑하는 시민 모두의 관심과 참여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번 <투란도트>는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자신감을 반영한 작품이다. 가장 뜨거운 도시 대구에서 가장 품격 높은 피서를 하는 방법. 그건 바로 오페라하우스에서 얼음공주 <투란도트>를 만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페라 <투란도트>는 7월 26(수)~28일(금) 오후 7시 30분, 29일(토) 오후 3시에 각각 공연된다. 가격은 10만원(V석), 7만원(R석), 5만원(S석), 3만원(A석), 2만원(B석), 1만원(C석)으로 구분되며, 30인 이상(20%), 100인 이상(30%) 단체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청소년과 대학생 할인(20%)은 물론 국가유공자와 장애인은 50%까지 할인받을 수 있으며, 특별히 ‘스파밸리 리조트’와 연계해 오페라 <투란도트>를 관람한 관객이 스파밸리를 이용할 경우 자유이용권에 한해 40% 현장할인을 받을 수도 있다.

보다 다양한 할인정책은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를 통하여 알 수 있다.
언론연락처: 대구오페라하우스   홍보담당자 조하나   053-666-6022       예매문의   053-666-6170   053-666-600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