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령 원시림을 달리자 ‘대관령 런’, 8월 19일 개최

초보 달림이뿐 아니라 마라톤 주자들의 하계 훈련 코스로도 적합
출처: 하이터치코리아
2017-07-13 14:31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7월 13일 -- 하이터치코리아(대표 김정희)가 대관령체험학교와 함께 대관령 주변 원시림을 걷고 뛰는 ‘대관령 런’ 행사를 8월 19일(토) 개최한다.

대관령은 그동안 황영조, 이봉주 등 국내 마라톤의 간판 격인 주자들로부터 각종 국가대표 체육 선수들이 뜨거운 여름에 선택했던 전지 훈련장이다. ‘대관령 런’은 서울과 영동을 이어주는 관문인 대관령 주변의 울창한 수림을 걷고 뛰는 ‘트레일 런’으로서 경쟁과 기록이 아니라 참가자들이 친환경 내음에 흠뻑 젖어 들도록 하는 데에 목적을 두고 있다.

인적이 드문 울창한 수림에서 걷고 뛰는 이 행사의 코스는 사람이 가장 숨쉬고 생활하기 좋다는 표고 해발 평균 700m의 산간 지역에서 진행된다. 대낮에도 하늘이 안보일 정도로 깜깜한 숲 속이 있는가 하면 시야가 탁 트인 양떼 목장 그리고 유럽식으로 조림된 각종 나무들이 빽빽하게 들어선 곳 등이 계속 이어지므로 한 여름에도 힐링 겸 달리기 코스로 제격인 곳이다.

본 행사를 3년간 준비, 기획해온 하이터치코리아의 김정희 대표는 “대낮에도 따가운 햇볕이 쪼이지 않는 코스들은 피톤치드를 비롯해 각종 야생화들로부터 뿜어져 나오는 숲 속의 향기가 가득하므로 피로에 지친 도시민들에게 훌륭한 힐링의 기회를 제공한다”며 “누구든지 이 코스를 걷다 보면 자연스럽게 ‘나도 한 번 달려보고 싶다’라는 기분이 들 것”이라고 행사 배경을 설명했다.

‘대관령 런’코스는 또한 가을에 개최되는 국내 주요 마라톤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하계 훈련 코스로서도 안성맞춤이다. 한국에서 열리는 대부분의 트레일 런이 높은 경사도와 계단 등으로 인해 사실상 선진국에서 불리우는 ‘마운틴 레이스’인데 비해 이 ‘대관령 런’은 거의 경사도 10도 안팎에 둘레길보다 더 평탄한 지형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일반 주로에서 잘 달림에도 불구하고 ‘산악 마라톤’에서는 계단과 돌부리 등으로 인해 잘 달리지 못했던 달림이들은 자신감을 회복하며 진정한 트레일을 질주하는 즐거움을 맛볼 수 있다. 그런가 하면 둘레길, 올레길 등을 걷는 사람들은 인적이 드문 곳에서 한가로이 숲 길을 걷으면서도 간간이 뛰어 보는 즐거움도 기대해볼 만하다.

김정희 대표는 “해외에서 간간이 국내의 ‘트레일 런’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한국 행사는 평원이나 숲 속같은 평지가 아니라 험한 산에서 진행되어서 당황스러웠다는 이야기를 듣는다”며 “이 행사의 코스들은 대부분 8부 능선 이상의 고지대에서 이루어졌지만 길 자체가 험하지 않아 초보 달림이들도 외국 영화에서 보는 듯한 진짜 포레스트 런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대관령 런’은 매니아 달림이 혹은 초보 트레일 러너들을 위한 ‘쉬리릭 코스’(34킬로), 일반 해피 워킹족 및 초보 달림이들을 위한 ‘걷거나 뛰거나 코스’(22킬로)로 나뉘어져 있다. 기록 경기가 아니므로 제한 시간은 없으며 코스를 뛰거나 걷는 도중에 포기를 하더라도 쉽게 출발/골인 지점으로 도착할 수 있는 지형에서 진행된다.

참가비는 개인당 10만원이며 참가자들은 서울 잠실운동장 지하철역 3번 출구에서 8월 18일(금) 밤 10시에 버스로 출발해 대관령체험학교에 도착, 취침을 한 후 새벽 5시에 코스를 뛰게 된다. 완주 메달, 기록증, 기념품 및 경품과 점심, 간식, 한방 족욕 등 서비스가 제공되지만 참가자 수는 제한되어 있다. 선착순으로 75명만 접수를 받으며 최다 가족·그룹 참가상 등 깜짝 쇼가 준비되어 있다.

신청 접수는 대관령체험학교 홈페이지에서 받고 있다. 스폰서쉽을 비롯한 기타 문의는 하이터치코리아로 하면 된다.
언론연락처: 하이터치코리아   김고은 과장   02-3473-636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