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9 09:16

문화재청, 사도세자의 명복을 빌던 불전‘화성 용주사 대웅보전’ 보물 지정 예고

대전--(뉴스와이어) 2017년 05월 19일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화성 용주사 대웅보전(華城 龍珠寺 大雄寶殿)’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하였다.

화성 용주사는 추존왕 장조(사도세자)의 묘소인 융릉(隆陵)(전 현륭원縣隆園)의 능침사찰(陵寢寺刹)*로 쓰였던 곳으로 제사 물자를 준비하기 위한 조포사(造泡寺)* 역할을 했다.

*능침사찰(陵寢寺刹): 왕과 왕비의 능침을 수호하고 명복을 비는 사찰

* 조포사(造泡寺): 능(陵)이나 원(園)에 딸려서 제향(祭享, 나라에서 지내는 제사)에 쓰는 두부를 맡아 만들고 제사 물자를 조달하는 절

1790년 2월 19일에 공사를 시작하여 4월 15일 상량*, 9월 29일에 불상이 봉안되었는데, 왕실이 공사를 발주하고 관청이 재원을 조달하는 등 건립 계획부터 공사감독까지 일관되게 국가가 주도한 관영공사였다. <정조실록>, <승정원일기>, <일성록>, <현륭원의궤>, <조선사찰사료> 등 관련 사료를 통하여 공사 내용과 재원, 집행, 인력 등 공사 전모를 파악할 수 있다.

*상량(上樑/上梁): 기둥에 보를 얹고 그 위에 처마 도리와 중도리를 걸고 마지막으로 마룻대를 올림

용주사는 중심영역인 삼문, 천보루(天保樓), 대웅보전을 가운데 일렬로 두고, 승당과 선당*, 좌우 익랑(翼廊)*은 똑같은 규모의 동일한 형태로 마주 보고 대칭되게 배치하였다. 이 같은 배치와 공간구성은 창건 당시 모습을 대체로 잘 유지하고 있어 조선 후기 능침사찰의 배치 특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요소이다.

*승당과 선당: 스님들의 살림 공간

*익랑(翼廊): 주요 전각의 양쪽에 날개처럼 삐져나온 건물

대웅보전은 용주사의 주불전으로 여러 번의 중수가 있었지만, 외부 단청을 제외하고는 처음 지었을 때의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다. 정면 3칸, 측면 3칸의 다포계(多包系) 팔작지붕*의 건물로 18세기 불전건축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장대석 기단(長臺石 基壇)과 원형주좌*(圓形柱座)를 둔 사각의 초석, 지붕의 취두와 용두*, 양성바름* 등 시공에 정성을 기울여 능침사찰로서 건물의 격을 잘 보여준다. 다포 양식의 공포*와 초각(草刻) 수법은 창건 당시의 시대적 특성을 갖추고 있다.

* 팔작지붕: 양 측면에 삼각형 모양의 합각면이 있는 지붕

* 주좌(住坐): 기둥을 두는 곳

* 취두(鷲頭) 용마루의 양쪽 끝에 얹히는 조형

* 용두(龍頭): 내림마루에 용머리 모양의 장식기와를 올리는 것

* 양성바름: 궁궐 건축 등의 지붕마루 전체를 회로 감싸 바름

* 공포(栱包): 처마 끝의 하중을 받치기 위해 기둥 윗부분 등에 짜 맞추어 댄 구조물

이처럼 화성 용주사 대웅보전은 능침사찰의 주불전으로 권위와 격식, 시대성을 잘 간직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한 ‘화성 용주사 대웅보전’에 대하여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수렴된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출처: 문화재청

웹사이트: http://www.cha.go.kr/
언론연락처
문화재청 대변인실 이철규 042-481-467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  문의: 02-737-3600
PC 버전
메뉴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