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2017년 1분기 당기순이익 684억원 시현

2017-05-15 16:55
한국씨티은행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5월 15일 -- 한국씨티은행(은행장 박진회)은 2017년도 1분기에 3026억원의 총수익 및 68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였다고 발표하였다.

2017년도 1분기의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87.4% 증가하였고 전분기 대비 25.6% 증가하였다. 2017년 3월 말 현재 Basel3 기준의 BIS 자기자본비율 및 보통주기본자본비율은 18.92%와 18.42%를 각각 기록하였다.

2017 1분기 이자수익은 스프레드개선과 자산부채 최적화 노력 지속으로 순이자마진이 24bps 개선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최적화에 따른 이자부자산의 9.4% 감소로 인하여 전년동기 대비 1.8% 감소한 2,643억원을 기록하였다.

2017년 1분기 비이자수익은 외환파생관련 이익 및 투자상품 판매와 보험상품 판매수수료의 증가와 신탁보수 증가 등 거의 모든 상품에서 호조를 보여 전년동기 대비 359억원 증가한 413억원을 시현하였다.

금년 1분기 판매와 관리비는 지속적인 경영합리화 노력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6.9% 감소한 1,966억원을 시현하였다.

1분기 중 대손충당금 및 기타 충당금은 178억원이며 신용카드 부분의 신용실적 개선으로 전년동기 대비 42억원 감소하였다. 고정이하여신비율(NPL Ratio)은 0.59%로 전년동기 대비 9bps 개선되었으며 대손충당금 적립비율 (NPL Coverage Ratio)도 전년동기 대비 1.0%p 개선된 134.8%를 시현하였다.

2017년 3월 말 현재 예수금은 26.6조원으로 지속적인 예수금 최적화로 전년동기 대비 4.7% 감소하였다. 고객자산도 가계신용대출 등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주택담보대출과 전세보증금대출의 감소로 전년동기 대비 3.0% 감소하였다. 예대율은 86.6%이다.

박진회 은행장은 “저금리하에서도 수익증가율이 비용증가율을 상회하였고 1분기 실적이 개선되었다. 특히 WM, 개인신용대출, 외환파생 및 신용카드와 같은 핵심 비즈니스에서 고무적인 신호를 감지하였다”며 "우리는 재무목표달성과 비즈니스모델 변경을 위해서 차세대소비자금융전략 이행에 지속적으로 집중할 것이다”고 언급하였다.
언론연락처: 한국씨티은행   커뮤니케이션부   허갑승   02-3455-234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