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철 출입구 금연구역 지정' 1주년 특별단속 실시

지하철 출입구 금연구역 지정 1주년을 맞아 15~19일 5일간 특별단속
출입구 '사면 10m 이내'가 금연구역… 출입구 '뒷면' 등 사각지대 집중단속
15일 시청역 등 서울시 전역 주요 지하철역에서 시민참여 캠페인 진행
출처: 서울특별시청
2017-05-14 11:31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5월 14일 -- 서울시가 5월 지하철 출입구 금연구역 지정 1주년을 맞아 15일부터 19일까지 주요 지하철역에서 흡연 특별단속을 한다.

서울시는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간접흡연 피해로부터 보호하고자 2016년 5월 1일 서울시 모든 지하철 출입구(사면 10m 이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였고 9월부터 흡연행위에 대한 단속을 실시해왔다.

시와 25개 자치구는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하여 매월 민관 합동 캠페인 등 다양한 홍보와 흡연 발생환경을 개선해왔고 2016년 9월 단속시행 후 7개월간 흡연행위 7,105건을 단속하였다.

그 결과 금연구역 지정 전 출입구별 시간당 39.9명에 이르던 흡연자가 지정 후엔 시간당 5.6명으로 평균 34.3명(86.1%)이 감소하는 등 출입구 주변 흡연실태가 상당 부분 개선되었다.

서울시는 지하철 출입구 금연구역 제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환기하고 준수율을 더욱 높이고자 5월 15일(월)~19일(금) 5일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단속에는 25개 자치구 296명의 단속인력이 투입되며 적발 시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를 위하여 서울시에서는 시 소속 단속요원 전원(13명)과 금연구역 지킴이를 자치구 단속업무에 지원하고 구로구청은 금연지도원 36명 등 46명의 대규모 단속반을 편성, 신도림역, 오류동역, 대림역 등을 대대적인 단속에 나선다. 송파구청은 구청 단속요원과 금연지도원, 금연상담사 등 23명의 단속반을 편성, 잠실역, 잠실나루역 등을 단속한다.

특히 지하철 출입구 ‘사면 10m 이내’가 금연구역임에도 그 간 지하철 출입구 ‘뒷면’ 등 사각지대에서의 흡연행위가 많았음을 주목하고 이번 단속기간 흡연자들이 특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와 더불어 서울시 및 25개 자치구 주관으로 15일(월) 서울시 전역의 주요 지하철역에서 금연구역 홍보 캠페인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

시청역에서는 지하철 출입구 금연구역 제도를 전국으로 확산시키고 싶다며 이혜리(21) 양 등 5명의 대학생 금연 서포터즈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한 시민 참여 캠페인이 진행된다.

이들과 더불어 서울시 및 서울메트로 소속 직원과 2016년 9월 발족한 서울시 청소년 흡연예방 협의체 및 시민단체(흡연제로 네트워크)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 밖에 마포구 마포구청역에서는 마포구청 직원과 청소년 지도협의회원 등 20여명이, 은평구 연신내역에서는 은평구청 직원과 대한노인회 은평구 지부, 연신내역 역무원 등 10여명이, 강남구 선정릉역에서는 강남구청 직원과 삼성2파출소 경찰관 등 20여명이 시민들에게 지하철 출입구 금연구역 준수와 금연의 필요성을 홍보할 예정이다.

최근 금연구역 증가와 함께 금연구역을 살짝 피해 인근에서 흡연하는 풍선효과 등 금연구역 제도의 한계가 발생하여 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도 마련 중이다.

우선 절대적인 흡연자 수(흡연율) 자체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는 전문가 견해에 따라 ‘주민 밀착 금연서비스’를 강화한다.

금연상담과 치료를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보건소 금연치료’를 2016년 5개 구에서 올해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하고 보건소의 전문성을 강화하여 금연클리닉 성공률을 관리한다.

또한 간접흡연 피해방지를 위한 ‘흡연자, 비흡연자가 상생하는 흡연구역’을 올해도 설치하며 기존 지하철 출입구 금연구역 안내표지의 내구성 문제를 보완하고자 유동인구가 많은 100개 출입구를 우선 대상으로 금연구역 안내체계를 반영구적인 형태로 개선할 계획이다.

특히 ‘사람이 많은 곳=금연구역’이라는 인식을 확산하여 시민들의 자발적인 금연문화를 조성하고자 시민 참여형 캠페인, 팟캐스트 등 수요자 중심의 다양한 금연 홍보·캠페인도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속에 지하철 금연구역 제도가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며 “특별단속을 통해 간접흡연 피해도 최소화하면서 동시에 흡연자들의 금연을 위한 최선의 서비스 제공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서울특별시청   시민건강국 건강증진과   장수   02-2133-756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