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2 16:06

CJ프레시웨이, 1분기 사상 최대 매출·영업이익 달성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5월 12일 --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12일(금)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CJ프레시웨이의 1분기 매출액은 5,948억원으로 창립 이래 1분기 실적 중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 신장한 수치로 1분기가 업계의 전통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매출액을 기록한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성과라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매출증가에 따른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39% 신장한 44억원을 올리며 수익성도 크게 향상됐다.

1분기 매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은 CJ프레시웨이의 주력 사업인 식자재 유통부문이었다. 최근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식자재 유통부문의 매출이 지난해 동기대비 361억원이 증가해 4,880억원을 기록했다.

여기에 단체급식부문도 역대 1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매출성장에 기여했다. 연초 국립중앙의료원을 비롯해 인천국제공항공사, 국립중앙박물관, 오션힐스 CC 등을 신규 수주하며, 순항 중이다. 무엇보다도 CJ프레시웨이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병원과 골프장 등의 경로에서 여전히 강세를 이어갔다.

또한 지난해 M&A를 통해 인수한 송림푸드와의 시너지 창출도 이어지고 있다. 송림푸드는 프랜차이즈 외식업체용 전용소스 등을 출시하며 식자재 유통부문과 전략적 협업이 가능해 졌으며, 이를 통해 1분기 매출액은 약 57억, 매출이익은 약 17억원을 달성했다.
 
뿐만 아니라 글로벌 외형성장도 CJ프레시웨이의 높은 실적에 한 몫을 담당했다. 지난해부터 중국, 베트남 사업을 강화하면서 해외법인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한 285억원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가 1분기부터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할 수 있었던 또 하나의 요인은 바로 지난해 말 단행한 조직개편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창립 이래 최대 조직개편을 통해 상대적으로 수도권에 집중됐던 조직을 지역 중심으로 재편했으며 이를 통해 지역밀착영업이 가능해졌다. 자연스럽게 지역에서도 사업영역 확대됐으며 이에 따른 매출 성장이 한 몫을 했다는 평가다.

CJ프레시웨이는 전통적 비수기인 1분기부터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하는 실적을 낸 것은 상당히 고무적이라면서 올해 두 자리 수 이상 매출 성장을 위해 전 사업의 외형확대와 함께 수익성 중심의 영업활동을 지속하는 것은 물론이며 국내외 M&A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CJ프레시웨이

웹사이트: http://www.cjfreshway.com
언론연락처
CJ 프레시웨이 홍보팀 염현진 사원 02-2149-602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  문의: 02-737-3600
PC 버전
메뉴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