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센바이오, 벌독 활용한 먹는 당뇨병 치료제 ‘M4A’ 개발

벌독 활용해 체세포 정상화 유도… 췌장 베타세포 기능 활성화
대표적 난치병인 당뇨의 근본적 치료 시대 여는 전기 마련
2017-05-12 15:00
농업회사법인 비센 제공
금산--(뉴스와이어) 2017년 05월 12일 -- 바이오 의약품 전문기업 비센바이오(주)과 충북대 생물교육과 이재권 교수팀은 ‘경구투여형(먹는) 당뇨병 치료제’를 공동 개발하고 전임상 실험을 완료, 연구 결과를 SCI 국제의학저널 ‘Journal of Pharmacy and Pharmacology’에 투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당뇨병 치료제 ‘M4A’는 벌독을 원료로 한 제1형 당뇨병(인슐린 의존형 당뇨) 치료제로서 혈당 조절 효과가 탁월하고 췌장 베타세포의 기능이 활성화되는 것이 전임상 실험에서 확인됐다.

혈당 조절 호르몬인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 베타세포가 염증에 의해 손상되어 생기는 제1형 당뇨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췌장 베타세포의 기능 저하를 억제 또는 회복하는 것이 관건이다. 당뇨병은 대표적인 난치성 질환으로, 현재까지 개발된 치료제나 인슐린 투여만으로는 근본적인 치료가 어려운 상태였다. 그러나 이번에 벌독을 원료로 하는 신약 ‘M4A’가 개발됨에 따라 당뇨병 치료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M4A’는 벌독을 활용해 체세포가 정상적인 역할을 하도록 유도함으로써 신체 기능의 회복을 돕는 원리이기 때문이다.

비센바이오(주) 안창기 대표는 “천연물질 ‘M4A’가 당뇨병뿐 아니라 암, 치매, 중풍, 고혈압, 류머티즘 등 염증성 질환과 아토피, 알레르기 비염, 천식 등 환경성 질환에도 근본적 치료에 도움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비센바이오(주)와 충북대 연구팀은 제2형 당뇨에 대한 전임상 실험도 진행 중이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효능을 확인한 상태다.

비센바이오(주)는 천연물을 이용한 의약품을 개발하는 바이오 의약품 전문기업으로 정제 벌독을 원료로 한 연구 분야에서 선도적 역량을 갖추고 있다. 특히 항당뇨, 항류머티스 등의 신약 개발과 관련 동물의 질병 치료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에 도달해 있다.

비센바이오 개요

바이오 의약품 전문기업 비센바이오㈜는 대한민국 친환경 양봉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2008년에 창립하였으며 양봉기구, 동물용 의약품, 양봉산물에 대한 지속적인 제품 개발 및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양봉 관련 회사 중 유일하게 기업부설연구소를 갖추고, 봉독 및 벌꿀 실용화를 위한 연구에 매진하며 다수의 국내 국가 과제 및 영국과 국제 공동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차의과대학과 영국의 Strathclyde대학과의 국제공동 연구를 통해 개발한 화장품 ‘멜리본 벌독 마스크팩’과 화분(꽃가루)를 원료로 만든 건강기능식품 ‘장사랑 다이어트’ 등을 출시하여 양봉산물의 활용 영역도 새롭게 개척하고 있다.
언론연락처: 비센바이오(주)   강정권부사장   010-5476-021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기업 홍보는 뉴스와이어로 하세요.
보도자료 배포와 모니터링이
쉬워집니다.

서비스 바로가기 >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