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전국 문화예술기관 최초 근로자이사 선임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문화재단 첫 근로자이사 28일 임명
전국 문화예술기관 중 최초… “근로자 목소리 반영해 더 투명한 경영할 터”
출처: 서울문화재단
2017-04-28 13:56
28일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서울문화재단 신임 근로자이사로 임명된 안미영 감사팀 차장이 재단 주철환 대표(왼쪽)와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과 함께 웃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28일 --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금) 오전 11시 30분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서울문화재단 근로자이사에 안미영(45) 감사팀 차장을 임명했다. 임명장 수여식에는 주철환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가 신임 근로자이사와 함께 참석했다.

이번 근로자이사 임명은 전국 문화예술분야 최초의 사례이며 안미영 씨는 서울시 13개 투자 출연기관에서 처음으로 임명된 여성 근로자이사다. 근로자이사는 직원들의 직접투표로 1~2명 선출할 수 있는 비상임 이사로 이사회에 참여해 의결권을 행사하며 임기는 3년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조례 개정 등을 거쳐 산하 투자·출연기관 중 13곳에 근로자 경영참여제도인 근로자이사제 도입을 의무화했다.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재단은 최근 한 언론사와 잡플래닛에서 발표한 일하기 좋은 직장에 선정된 바 있다”며“이번 근로자이사 선임을 통해 현장 직원의 목소리를 반영해 더욱 투명한 경영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문화재단은 첫 근로자이사 선임을 위해 내부규정을 제·개정하고 선거를 위한 후보추천을 받아 3월 직원투표를 실시했다. 이중 66%의 지지를 받은 안미영 차장이 최종 근로자이사로 결정됐다. 근로자이사는 서울시장이 최종 임명한 선임일로부터 3년 동안 활동한다.
웹사이트: http://www.sfac.or.kr
언론연락처: 서울문화재단   홍보팀   이규승 팀장   02-3290-706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