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M생명과학, 줄기세포치료제 임상에 16억 5천만 원 정부지원 수혜

만성 이식편대숙주질환 줄기세포치료제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 선정
복지부, 임상2상 중인 이식편대숙주질환 줄기세포치료제에 16억 5천만 원 지원 결정
출처: SCM생명과학
2017-04-21 09:25
SCM생명과학 연구원이 동결 보관중인 줄기세포주를 확인하고 있다
인천--(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21일 --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SCM생명과학(대표 송순욱)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 ‘줄기세포·재생의료 실용화’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이로써 SCM생명과학은 자사가 개발한 이식편대숙주질환(GVHD, graft-versus-host disease) 줄기세포치료제의 임상시험비용에 대하여 총 16억 5천만 원의 정부지원을 받는다. 지원 기간은 현재 진행 중인 임상2상 완료 및 조건부 품목허가를 목표로 하는 2019년 12월까지다.

이식편대숙주질환(GVHD)은 동종 골수이식 시 면역계 자극을 통한 거부반응으로 발생되는 합병증이다. 현재로서는 1차 치료 실패 시 효과적인 치료약이 없는 난치성 질환으로, 단일질환으로서는 그 치료제에 대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임상시험이 이뤄지고 있는 분야이기도 하다.

특히 2013년 약 3억 달러 수준이었던 이식편대숙주질환 줄기세포치료제 시장은 2018년까지 약 4억 달러 규모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6.6%로 치료제가 개발되면 사업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SCM생명과학은 이번 정부지원사업 선정에 대해 임상적 중요성이 높은 질환의 치료제 개발 사업으로 선행 연구결과가 우수하고 제품의 실용화 경쟁력 또한 높다는 것이 좋은 평가를 이끌어냈다며 임상을 성공적으로 마쳐 아직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난치성 질환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SCM생명과학은 고순도 성체줄기세포(cMSCs, Clonal Mesenchymal Stem Cells)를 분리할 수 있는 ‘층분리배양법(SCM, Subfractionation Culturing Method)’ 및 고순도 줄기세포 치료제 제조기술에 대한 국내, 미국, 일본, 중국, 유럽연합(EU)의 원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세계 최초로 중간엽줄기세포를 통한 면역질환 치료의 작용기전을 규명하는 등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
언론연락처: SCM생명과학 홍보대행   서울IR네트워크   PR사업본부   박정민 과장   02-783-062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