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 가리봉 도시재생 사업 본격화

출처: 서울특별시청
2017-04-20 11:53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20일 -- 서울시가 구로구 가리봉동 일대 공동체 역량강화를 통해 주민기반의 공동체 활성화, 생활환경 개선, 문화경제재생 등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을 본격화 한다.

서울시는 19일(수) 제7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하여 구로구 가리봉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면적:332,929㎡)에 대하여 ‘원안가결’ 되었다고 밝혔다.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은 지역발전과 도시재생을 위하여 추진하는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을 연계하여 종합적으로 수립하는 실행계획을 말한다.

가리봉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과거 60~70년대 산업 발전의 중심지 였으나 경제위기로 인한 구로공단이 쇠퇴하면서 지역의 산업·상권 침체, 뉴타운사업 해제로 인한 주민간의 갈등, 인프라부족과 시설노후화 중국동포 간 갈등이 가속화 되어 쇠퇴 현상이 나타났다.

2016년 4월 국토교통부 국가지원사업으로 선정되어 두차례(2월, 6월) 관문심사와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위원장 국무총리)를 거쳐 2017년1월 가리봉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 대한 국가지원 사업으로 최종 확정되어

가리봉 일대 33만2천여㎡를 대상으로 가리봉의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특성을 통해 공동체, 생활환경, 문화경제를 활성화 하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사업선정 후 중앙대 배웅규 교수를 총괄계획가로 위촉하였으며 ‘뉴타운사업의 중단으로 인한 주민들의 갈등 치유’ 단계를 우선적으로 진행하며 ‘가리봉 도시재생지원센터 개소’, ‘주민협의체 구성’, ‘도시재생학교 3기 운영’, ‘주민공모사업’ 등을 추진하여 공동체 활성화와 주민중심의 사업추진 기반을 구축하였다.

‘G-Valley를 품고 더하는 마을 加里峰’을 비전으로 주민협의체 협의와 공청회 등 수십차례 주민들과 충분한 의견수렴과 논의를 거치고 전문가 자문과 국토교통부 관문심사 등 관련기관 협의를 거쳤으며 가리봉 소식지 등을 통해 주민들과 공유하여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마련하였다.

주민의견이 수렴된 도시재생사업은 3개 분야(시간을 더하는 공동체활성화, 공간을 더하는 생활환경개선, 시간을 더하는 문화경제 재생), 9개 사업(주민공동체 활동 및 역량강화, 불량도로 등 마을공간개선, 우마길 문화의거리 활성화, 앵커시설 조성 등)으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마중물 사업비 총 100억원(국토교통부 50억원, 서울시 50원)을 투입하여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마중물 사업비 외에도 중앙부처, 지자체 협력사업으로 가족통합지원센터 건립,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등 291억원의 예산이 협력사업으로 추가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 심의 통과된 활성화계획(안)이 고시되면 도시재생사업이 본격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며 사업이 완료되는 2020년에는 ‘G-Valley를 품고 더하는 가리봉’이 새롭게 태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국승열 서울시 주거재생과장은 “가리봉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 고시를 통하여 각 단위사업별로 본격적으로 가리봉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적극적인 주민참여와 공공역할 수행·지원으로 쇠퇴지역에 대한 도시재생활성화모델이 정착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치구와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자생력 기반확충과 공동체 회복이라는 도시재생의 선도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언론연락처: 서울특별시   도시재생본부 주거재생과   박현용   02-2133-717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