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가축분뇨 관리에 4차 산업혁명 기술 적용

2017-04-18 13:06
환경부 제공
세종--(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18일 -- 환경부(장관 조경규)가 올해 1월부터 의무화된 허가규모 이상의 양돈농가에 대한 전자인계관리시스템 운영 상황을 점검한 결과3월 말 기준으로 목표 대비 117%인 5299곳의 농가에서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을 성공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은 올해 1월부터 허가규모 1000㎡ 이상의 양돈농가 4526곳에서 의무화하고 있으며 2019년 1월부터는 50~1000㎡ 미만의 신고대상 양돈농가에서도 의무화가 시행된다.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은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빅 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하여 가축분뇨를 실시간으로 전과정을 관리할 수 있다.

※ 사물인터넷(IoT): 사물에 인터넷이 연결되는 것으로 각종 기기에 통신, 센서 기능을 장착해 스스로 데이터를 주고 받고 이를 처리해 자동으로 구동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하는 기술

현재 가축분뇨 중 물기(함수율 90%)가 많아 수질오염, 악취 등 환경오염 우려가 큰 돼지분뇨부터 적용 중이며 향후 닭이나 소 등으로 가축분뇨 대상이 확대될 예정이다.

돼지분뇨를 수거하거나 액비를 살포하는 차량에 사물인터넷 기술이 적용된 중량센서, 위성항법장치(GPS), 영상정보처리장치, 무선통신망 등이 설치되어 실시간으로 위치정보, 중량정보, 영상정보 등의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국토지리정보, 새올행정정보시스템의 인허가 정보 등을 활용한 빅 데이터 분석을 통하여 가축분뇨 무단 살포 등의 불법행위를 적발하거나 가축분뇨 관리 정책에도 활용이 가능하다.

※ 빅 데이터: 대량의 정형 또는 비정형의 데이터로부터 가치를 추출하고 결과를 분석하는 기술

환경부는 지난 2014년 전자인계관리시스템 시범운영 중에 액비를 무허가 또는 과도하게 액비를 살포하거나 무단으로 공공수역에 배출한 16건의 불법행위를 고발했으며 올해 1월 정상 운영 기간 이후에도 불법행위 2건을 고발조치했다.

또한 지난해 제주 돼지열병 발생과 올해 2월 정읍 등의 지역 구제역 발생에도 돼지분뇨 수거차량의 이동현황을 실시간으로 관계기관과 공유하여 전염병 확산방지에 기여했다.

환경부는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해외수출 등을 위해 지난해 9월 상표권을 취득했으며 현재 특허 취득을 추진 중에 있다.

※ u-서비스지원 우수사업으로 행정자치부 장관상 수상하여 ‘15년에 공공부문 혁신과제로 UN에 제출되기도 함

이율범 환경부 유역총량과장은 “4차 산업혁명 모범적용 사례인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을 더욱 발전시켜 가축분뇨의 실시간 전과정 관리를 강화하고 다른 환경 분야에도 성공적으로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me.go.kr
언론연락처: 환경부   유역총량과   이영자사무관   044-201-702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기업 홍보는 뉴스와이어로 하세요.
보도자료 배포와 모니터링이
쉬워집니다.

서비스 바로가기 >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