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최단 기간 4개월만에 친환경 양식새우 생산 성공

출처: 국립수산과학원
2017-04-18 11:07
부산--(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18일 --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강준석) 서해수산연구소는 친환경 바이오플락양식을 이용해 양식새우 생산기간을 1개월 앞당겼다고 밝혔다.

2016년 친환경 바이오플락양식으로 1년 동안 총 4번에 걸쳐 살아 있는 새우를 수확해 연중 새우양식을 가능하게 했으며 이번에는 실내 사육 시 평균 150일(5개월) 소요되는 양성기간을 124일(4개월) 만에 상품크기(21g)로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서해수산연구소 양식산업과는 바이오플락양식장의 사육수질을 보다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자체분리, 대량배양에 성공한 아질산분해세균을 이용해 아질산 농도를 효과적으로 낮춰 새우 성장을 앞당겼다.

기존 바이오플락기술을 이용한 양식장에서는 ‘물만들기’에 유기탄소원(당밀)을 이용하여 암모니아는 제어했으나 이후 증가하는 아질산을 조절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사료를 줄이는 방법밖에 없어 성장속도가 다소 지연되었다.

그러나 이번에 배양한 아질산분해세균을 통해 아질산 농도를 효과적으로 낮춰줌으로써 사료를 줄이지 않고 꾸준히 공급할 수 있어 4개월 만에 상품 크기의 양식새우 1.72톤을 생산했다.

※ 시범생산 평균 주간 성장률 0.95g이 1.21g으로 향상, ( 5.2kg/㎥ → 6.7kg/㎥)

서해수산연구소는 아질산분해세균을 대량배양해 민간양식장에 18개소(21톤)을 분양한 결과 바이오플락 양식장 뿐 아니라 민물고기 양식장(동자개·황복)에서도 효과가 있어 해수뿐만 아니라 담수에서도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증명되었다.

향후 실내 바이오플락 양식장은 물론 축제식 양식장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대량배양 및 무상분양을 이어갈 계획이다.

또한 4월 17일 태안에서 열린 수확행사 및 시식행사에는 어업인 및 유관기관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김종현 양식산업과장은 “앞으로도 양식어업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아질산분해세균 이외에도 바이오플락 사육수 내 기능성 미생물들을 분리·보존하는 연구를 지속할 것이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양식산업과   연구사김수경   041-675-377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