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한국콘텐츠진흥원, 2017년 제1차 ‘이달의 우수게임’ 선정작 발표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2017-04-18 08:48
세종--(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18일 --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과 함께 2017년 제1차 ‘이달의 우수게임’으로 3개 부문, 4개 작품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이달의 우수게임’ 수상작은 △일반게임 부문은 넷마블 네오의 ‘리니지2 레볼루션’ △착한게임 부문은 조이엔조이의 ‘트라이앵글 메이커’ △인디게임 부문은 팀타파스의 ‘표류소녀’, 체리츠의 ‘수상한 메신저’이다.

특히 올해는 선정방식을 변경해 기존의 기획과 디자인, 음향, 작품성 등에 대한 전문가 심사만을 통해 결정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온라인 이용자(유저) 투표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전문가 심사 결과와 합산해 수상작을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온라인 이용자(유저) 투표는 올해부터 공동주최사로 참여하는 네이버를 통해 부문별로 진행되었다. 총 9278표가 집계되었으며 각 부문마다 2000명 이상이 선택하는 등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일반게임 부문에 선정된 넷마블 네오의 ‘리니지2 레볼루션’은 모바일 최대 규모의 게임 공간을 바탕으로 시공간의 제약 없이 실시간 전투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원작 감성을 계승하는 동시에 캐릭터와 아이템 등의 그래픽 수준을 높여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의 한계를 뛰어넘은 작품으로 평가받았다. 또한 출시 3일 만에 구글, 애플 등 양대 마켓 최고매출 순위 1위를 달성하는 등 많은 이용자들의 관심을 받았고 일반게임 부문 이용자 투표에서도 1위 자리를 놓치지 않는 저력을 보였다.

착한게임 부문 수상작인 조이엔조이의 ‘트라이앵글 메이커’는 모양조각을 이용해 삼각형을 만들며 점수를 획득하는 방식으로 수학적 도형 개념과 공간지각력, 전략적 사고력 함양에 도움이 되는 교육용 게임이다. 변형 조각을 이용해 전략적 측면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심사위원의 호평을 받았고 특허 등록을 통해 게임의 독창성 역시 인정받았다.

인디게임 부문에서는 총 두 작품이 이달의 우수게임으로 선정됐다. 첫 번째 선정작인 팀타파스의 ‘표류소녀’는 미술에 특화된 개발팀의 특성을 살려 캐릭터와 수집요소 등의 귀여운 디자인을 강점으로 내세웠다는 면에서 이용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일반적인 방치형 탭 게임과 낚시 요소를 접목시켜 새로운 플레이 방식을 구현한 것도 강점으로 평가받았다.

두 번째 인디게임 선정작은 전 세계 250만 여성 이용자들의 사랑을 받은 체리츠의 ‘수상한 메신저’로서 메신저와 문자, 전화라는 익숙한 소통(커뮤니케이션) 수단을 게임 속에 표현해낸 신개념 스토리텔링 게임이다. 캐릭터들과 직접 연락을 취하는 듯한 경험을 제공해 적극적인 상호 작용을 이끌어내고, 게임 전반에 걸쳐 담아낸 탄탄한 이야기를 기반으로 자발적인 팬 문화를 형성하는 등 차세대 한류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이달의 우수게임’ 수상 업체는 문체부 장관상을 받는 동시에 ‘2017 대한민국 게임대상’ 후보자격도 얻게 된다. 이밖에도 △게임 분야 대체복무 산업기능 요원 신청 시 가산점(100점 만점에 가산점 10점) 혜택 △콘진원이 주최하는 게임전시회와 투자유치 설명회(IR) 참가 △게임 홍보영상 제작 지원 △이달의 우수게임 누리집을 비롯한 포털, 게임전문 매체 및 커뮤니티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한 홍보 기회 등을 얻는다.
웹사이트: http://www.mcst.go.kr
언론연락처: 문화체육관광부   게임콘텐츠산업과   윤승현 주무관   044-203-244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