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네 앙 블랑 2017 서울·부산 총괄셰프에 임기학·이충후 셰프 공동선정

“야외 파티에서 셰프의 요리를 즐기세요”
출처: 디네앙블랑
2017-04-17 16:55
디네앙블랑 2017 총괄셰프 임기학(좌), 이충후(우) 셰프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17일 -- 세계적인 순백의 만찬으로 알려진 ‘디네 앙 블랑(Dîner en Blanc)’의 서울, 부산 행사 총괄셰프에 임기학(레스쁘아), 이충후(제로컴플렉스) 셰프가 공동으로 선정됐다.

디네 앙 블랑은 프랑스 궁정문화를 재현한다는 취지 아래 BYO(Bring Your Own) 방식에 따라 음식, 테이블, 식기류 등 파티에 필요한 물건을 가져오는 이색행사다. 직접 음식을 준비하기 어렵거나 야외에서 프렌치 요리를 경험해보고 싶은 참가자들을 위해 셰프를 초빙, 특별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프렌치에 기본을 두지만 서로 다른 개성을 가진 두 셰프는 이번 디네 앙 블랑 2017을 통해 특별한 컬래버레이션 메뉴를 선보인다. 프렌치 고유의 정통성에 집중하기로 유명한 임기학 셰프와 새로운 조합의 창의적 요리를 추구하는 이충후 셰프의 성향이 적절히 조화돼 클래식 프렌치를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야외에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코스 요리를 고안해냈다.

코스는 메인요리에 따라 두 가지로 제공된다. ‘디네 앙(Dîner Un)’코스는 제철 식재료 아스파라거스를 활용한 에피타이저 △아스파라거스 판나코타(Asparagus Panna Cotta)와 송아지 고기로 만든 스튜 요리 △블랑케트 드 보(Blanquette de Veau)가 메인 요리로 준비된다. ‘디네 두(Dîner Deux)’ 코스는 이베리코*로 만든 전채 요리 △톤나토 니스와즈(Tonnato Niçoise), 대구살과 으깬 감자로 만든 생선 요리에 루꼴라 샐러드를 곁들인 △브랑다드 & 루꼴라샐러드(Brandade & Arugula Salad)가 준비된다. 두 코스의 디저트는 △초콜릿 무스로 동일하다.

임기학 셰프는 “디네 앙 블랑의 시그니처 컬러 ‘화이트’가 모티브가 됐다. 자연과 어울리는 그린 컬러의 식재료도 적절히 활용해 메뉴를 구성해봤다”며 “컬러뿐만 아니라 상온이나 냉장 상태에서도 최고의 맛을 낼 수 있는 방법을 계속해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충후 셰프는 “임셰프님과 저에게는 이번 디네앙블랑이 프렌치를 대중적으로 풀어내는 도전이다. 많은 분들이 프렌치를 부담 없이 경험해 보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선정 소감을 밝혔다.

셰프의 요리를 즐기고 싶다면 참가 등록 시 디네 앙 블랑 공식 홈페이지 온라인숍에서 구매할 수 있다. 구매한 요리는 현장에서 수령하며, 참가자의 취향이나 개성에 따라 준비해 온 접시에 직접 플레이팅 하면 된다. 가격은 ‘디네 앙’코스 9만원, ‘디네 두’코스 7만원이다(2인기준).

디네 앙 블랑의 참가 등록은 세 단계에 걸친 초청방식으로 진행된다. 제 1단계는 지난해 참가자, 제 2단계는 1단계에서 등록한 회원이 추천한 신규 회원, 제 3단계는 공식 홈페이지의 대기자 명단에 등록한 사람들 중 선착순으로 초청코드를 받은 이들이 등록할 수 있다. 참가비는 1인당 5만5000원이다.

디네 앙 블랑은 화이트디너코리아가 주최하고 롯데카드가 후원한다.

디네앙블랑 개요

5월 27일(토) 서울에서 펼쳐지는 디네앙블랑은 고메(Gourmet)를 중심으로 패션, 엔터테인먼트를 한 자리에서 즐기는 이색 문화행사다. 뉴욕, LA, 런던, 시드니, 홍콩 등 전 세계 25개국 60개 도시에서 약 10만여명 이상이 참여한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디너파티로도 잘 알려져 있다. 프랑스 궁정문화를 재현한다는 취지 아래 드레스코드 화이트를 지켜야 하고, 파티에 필요한 집기류 및 음식을 직접 준비하는 것이 특징이다.
언론연락처: 디네앙블랑홍보대행   커뮤니크   PR팀   박명희대리   02-788-737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