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항공정보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완료… 하늘길 상황 실시간 확인 가능

2017-04-16 11:20
국토교통부 제공
세종--(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16일 --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가 항공기 운항에 필수적인 공역통제, 활주로 정보, 공항 이착륙절차 등의 각종 항공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제공하기 위한 항공정보통합관리(AIM) 시스템을 구축했다.

17일부터 항공정보관리체계 누리집(http://aim.koca.go.kr)을 통해 각종 유의미한 항공정보가 제공된다.

* AIM(Aeronautical Infomation Management): 항공기운항에 필요한 정보를 전자형태로 생산·관리·교환하여 항공정보의 안전성·신뢰성·효율성을 확보하는 체계

항공정보통합관리(AIM) 시스템이란 필수 항공정보를 전 세계적으로 표준화된 전자형태로 생산·관리하는 체계이다. 국토교통부는 이 시스템을 발전시키기 위해 '09년도 국내 이행계획을 마련하여 단계적으로 전환을 추진해왔다.

이번에 그동안 구축, 부분적으로 제한 제공되던 항공정보를 통합하고 외부 시스템 연계, 시험운영을 거쳐 본격적인 통합 항공정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 국내 단계별 이행계획: ‘10년 전자항공정보간행물, ’11년 전자항공고시보, ‘12년 전자비행전정보게시, ’13년 전자공항지도, ‘14년 전자지형및장애물, ’15년 외부 시스템과 연계, '16년 시범운영

국토교통부는 이번에 구축한 시스템으로 항공정보의 생산·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인적오류를 최소화할 수 있게 되어 항공정보의 정확성과 신뢰도를 향상시켰다. 또한 인터넷 등을 통해 국제표준형식으로 항공정보를 제공함에 따라 국내외 이용자의 편리성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항공사 등 정보 사용자는 인터넷을 통해 임시 비행제한사항 등에 대한 항공정보를 국내 공역현황과 함께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현재 인쇄물 형태로 제공되는 항공정보간행물(AIP)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올해 하반기에는 공간정보를 활용하여 활주로, 유도로 등 공항의 지리적 정보와 공항인근 장애물 정보를 디지털화된 3차원 정보로 제공할 계획이며 이 시스템에 국제표준화*된 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향후 지능화된 첨단 항공기 탑재장비, 위성기반 항행시스템 등의 디지털 환경에도 효과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 항공정보교환모델(AIXM: Aeronautical Information eXchange Model): 항공정보의 효율적인 공유를 위한 표준 정보 교환 모델
언론연락처: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항공관제과   고한승주무관   044-201-430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기업 홍보는 뉴스와이어로 하세요.
보도자료 배포와 모니터링이
쉬워집니다.

서비스 바로가기 >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