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올 봄 돌발해충 확산 예상… 철저한 대비 당부

출처: 농촌진흥청
2017-04-05 14:48
전주--(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05일 --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이 2016년 12월부터 올 1월까지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1.3℃가 높아 사과, 배, 복숭아, 포도 등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꽃매미,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의 생존율이 높고 월동난 발생면적도 증가됨에 따라 그 어느 해보다 전국적인 관심과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꽃매미의 부화율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88.9%, 강원 75% 수준으로 전년대비 7% 이상 높게 나타나 올 봄철 돌발해충의 발생이 전년에 비해 확산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이 지난 3월에 실시한 돌발해충 월동난 조사결과에 의하면 꽃매미는 전반적으로 감소될 것으로 전망되나 갈색날개매미충은 발생시군이 전년에 비해 증가했고 농경지 발생면적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돌발해충 월동난 조사결과 꽃매미 발생면적은 783ha로 전년 대비 6.1% 줄었으나 갈색날개매미충은 5,037ha로 59.3%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농경지 주변 발생면적은 꽃매미(‘17년, 177ha), 갈색날개매미충(’17년, 1064ha) 모두 증가된 것으로 조사돼 농경지 주변 관리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이러한 돌발해충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약충으로 부화하기 전 과수원 및 인근 야산의 나무 등에 있는 알 덩어리를 제거해주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며 약충이 깨어 나오면 발생지역에 적용약제를 제때 살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꽃매미,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는 농경지와 주변지역을 대상으로 동시에 방제해야 방제효과를 높일 수 있는데 이번 월동난 조사 자료는 발생이 확인된 시·군을 대상으로 중점방제구역을 설정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정준용 재해대응과장은 “돌발해충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선 지역별로 방제구역을 설정하고 부화시기를 잘 살펴서 약충의 80% 이상 부화시기에 적용약제로 방제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기 때문에 방제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농촌진흥청에서는 부화시기 예측 등을 통해 돌발해충 발생을 전망하고 대응책을 찾고자 심포지엄을 19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농촌진흥청은 농경지와 산림지역을 대상으로 공동방제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산림청, 지자체와의 협업방제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웹사이트: http://www.rda.go.kr
언론연락처: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노형일 농촌지도관   063-238-104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같은 분야 보도자료 보기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