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태풍 재난지역 타클로반 한인교회, 현지인 한글학교 개강

타클로반 한인교회 김영환 목사, 필리핀 태풍 이재민 어린이 위한 학교와 무료급식 사역
양재동 빛의제자들교회 후원 등, 사랑을 함께 나눌 개인 후원 기다리고 있어
출처: 티지언스
2016-04-08 08:21
타클로반 한인교회에서 타클로반 태풍 이재민 어린이들에게 카레밥을 배식하는 모습. 주 1회 100여명의 아이들에게 급식을 하고 있고, 5월부터 현지 어린이를 위한 학교도 수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4월 08일 -- 2013년말 초대형 태풍 하이옌 피해로 2만 여명의 인명피해가 났던 필리핀 타클로반섬에서 지금까지 2년 넘게 현지 어린이들을 위해 구호사역을 하고 있는 선교사가 화제이다.

타클로반 한인교회 김영환 목사는 파송교회가 없는 자비량 선교사로 2013년 타클로반섬에 도착 직후 하이옌 태풍을 맞았다. 하이옌 태풍 당시 지역주민 약 75만명이 대피하고, 110만채 가량의 가옥이 전소되어 지역 이재민들은 5개월 동안 전세계에서 보내온 긴급구호물품으로 생활하는 등 큰 어려움을 겪었다.

지금은 구호단체들도 거의 빠져나갔지만, 김영환 목사는 삶의 터전을 잃고 끼니조차 잇기 어려운 지역 아이들을 대상으로 무료급식과 학교를 설립하는 등 어린이를 위한 구호사역을 이어가고 있다. 100여명의 아이들에게 일주일에 한 번 무료급식을 하고 있으며, 5월부터는 다음세대의 희망이 될 리더를 양육하기 위해 타클로반 현지 교육대학에 재학중인 C.C.C 멤버들과 함께 6~11학년까지 학년별로 5~10명의 학생들로 반을 편성해 영어, 수학, 과학을 가르치는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타클로반 최초의 한인교회를 봉헌한 김영환 목사는 알아듣지도 못하는 한국어 예배에 참여하는 현지인들이 계속 생겨나자, 넉 달 전부터 현지인을 위한 영어예배도 시작했으며, 현지인도 함께 배울 수 있는 한글학교를 올해 2월 다시 개강하였다.

손수 벽돌을 한 장 한 장 쌓아 올려 타클로반 한인교회를 건축한 김영환 목사는 “우리 교회는 특별한 파송교회가 있지 않고 지금까지 개인후원자들의 후원으로 여기까지 사역을 감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4월초 새로운교회 교인들 중심으로 개척한 강남구 양재동 빛의제자들교회(담임 김오식목사)에서는 개척예배 때 들어온 헌금의 10분의 1을 아직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타클로반 현지 이재민 어린이들에게 후원금으로 전달하기로 했다. 교회설립 초기라 모든 것이 다 부족하고 어렵지만 더 어려운 형편의 이웃을 섬기는 것에 대해 교인총회에서 흔쾌히 동의해줬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와 함께 저소득층 자궁경부암 백신 기부행사를 진행했던 온라인병의원홍보회사 티지언스(대표 이종선 장로)에서도 타클로반 이재민 기부를 위한 워드프레스기반의 제작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언론연락처: 티지언스   김수환 부장   031-983-5033       양재동 빛의제자들교회   070-7720-021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필리핀 태풍 재난지역 타클로반 한인교회, 현지인 한글학교 개강
산업별 보도자료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