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막걸리협회, 국내 최초 바이오 플라스틱 막걸리 잔 선보여

출처: SK케미칼 (코스피: 006120)
2015-10-27 10:38
SK케미칼은 막걸리협회와 함께 에코젠을 적용한 막걸리 표준잔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SK케미칼 구성원이 에코젠 막걸리 잔을 살펴보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0월 27일 -- 국내 첫 표준 막걸리잔 소재로 바이오 플라스틱이 채택됐다.

SK케미칼(사장 김철)과 한국막걸리협회 (회장 박성기, 이하 협회)는 친환경 소재 에코젠을 적용한 막걸리 전용잔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오는 29일 자라섬(경기도 가평군 소재) 일대에서 열리는 막걸리 페스티벌에서 이 제품을 대중에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그간 각 막걸리 제조사들이 개별적으로 막걸리잔을 선보인 적은 있었지만 협회 차원에서 각 회원사가 공동으로 사용할 표준화된 잔을 개발한 것 역시 이번이 최초다.

잔의 소재로는 흔히 막걸리잔하면 떠올리는 도자기, 유리가 아닌 SK케미칼이 개발한 바이오 플라스틱 에코젠이 채택됐다. 막걸리 잔에 바이오플라스틱이 사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협회 측은 에코젠이 친환경성과 술잔으로서 물성을 동시에 갖춘 소재라는 점에서 새로운 잔의 소재로 채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협회 측 관계자는 “술잔은 사용자가 직접 마시는 데 쓰이는 제품으로 비스페놀A등 환경호르몬 등에서 안전하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며 “또 높은 충격에도 잘 견디는 특성 등 술잔으로서 필요한 조건을 모두 갖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협회 측은 유리, 도자기 소재 중심이었던 막걸리 잔에 플라스틱이 적용됨에 따라 사용 중 잔을 떨어트려 발생하는 파손의 위험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같은 이점은 막걸리 잔의 ‘표준화’를 실현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협회 측은 기대하고 있다.

박성기 협회장은 “규격과 형태가 일정한 맥주, 소주 잔에 비해 막걸리 잔은 제조사 별로 천차만별이어서 막걸리 잔의 경우 고유의 이미지를 형성하지 못하고 있다”며 “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플라스틱 잔의 이점을 대대적으로 홍보해 이번에 출시한 제품을 한국 전통주를 대표하는 잔으로 포지셔닝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 측은 이번에 선보인 잔 디자인을 막걸리의 향을 유지하고 막걸리의 풍류를 잘 느낄 수 있게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잔은 높이 5.1㎝, 입구 지름 8.5㎝, 무게 51g으로 가벼우면서도 편안한 그립감을 구현했고, 용량은 120㏄로 알코올양은 6∼7도 막걸리 기준으로 8g으로, 맥주나 소주 한 잔에 포함된 알코올 양과 같다.

협회 관계자는 “에코젠은 유리, 도자기 소재 대비 가벼우면서 고급스러운 질감을 갖췄고 성형·가공이 용이해 협회가 원하는 디자인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플라스틱 특유의 냄새가 없어 실제 막걸리를 마실 때 느끼는 풍미는 다른 잔을 사용했을 때와 차이가 없었다”고 평가했다.

◇대기업-중소기업으로 이어지는 상생 모델 구축··· 막걸리 한류 일조 할 것

SK케미칼과 협회는 막걸리 관련 용품 사용 활성화를 위해 연구·개발, 홍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업을 진행키로 했다.

양 측은 이번에 선보인 전용잔 외에도 막걸리 잔 표준화를 위한 추가 개발 활동과 막걸리 보틀용 용기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협회 측은 2016년까지 전용잔 보급율을 50%까지 끌어 올리고 막걸리 글로벌화를 위해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막걸리병 개선 작업도 진행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박 협회장은 “막걸리의 세계화를 위해서는 글로벌 수준에 맞는 용기 소재의 채택이 필수적이지만 중소 막걸리 제조사의 경우 소재 분야 전문성이 부족해 이를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SK케미칼과의 협업은 협회를 중심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한 상생 사례로, 향후 전사적 협력으로 소재 분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막걸리 한류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K케미칼과 협회는 29일 열리는 막걸리축제를 통한 홍보 활동도 함께하기로 했다. 협회는 이번 축제 기간 중 에코젠이 적용된 전용잔 6만 개를 확보해 관람객에게 무료로 배포할 계획이며, SK케미칼은 일반 관람객과 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친환경 소재의 이점을 알리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한편 막걸리 축제는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4일 간 진행될 예정이며 기간 중 국내 최대 규모(3,000평방미터)의 가설 대형주점을 설치해 전국 200여 양조장의 막걸리와 전국팔도안주를 구비할 계획이다. 또 코요테 노라죠등 40여 공연 팀의 공연과 막걸리 빚기 체험, 어린이 놀이시설 등 다양한 부대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언론연락처: SK케미칼   홍보팀   신로민   02-2008-206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SK케미칼-막걸리협회, 국내 최초 바이오 플라스틱 막걸리 잔 선보여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