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CA미술관, '사진전-1956-1957 한국' 개최

- 주한 미국대사관 최초의 흑인 여성 외교관 레실 웹스터씨가 기록한 1956-1957년 한국의 모습들
출처: CICA미술관
2014-11-26 15:11
CICA미술관 사진전: 1956-1957 한국 (2014년 11월 29일-2015년 2월 28일) 서울풍경
김포--(뉴스와이어) 2014년 11월 26일 -- CICA미술관(http://cicamuseum.com)에서 29일부터 2015년 2월 28일까지 주한 미국대사관 최초의 흑인 여성 외교관 레실 웹스터씨가 1956년부터 1957년까지 한국에서 촬영한 컬러 사진들과 인터뷰 영상을 전시한다.

CICA미술관은 1994년 김종호 작가의 작업실을 기반으로 손수 일구어낸 문화공간으로 실험적인 아티스트들의 연구 공간이자 누구나 쉽게 현대미술을 접하고 생활 전반에 응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이다. 이번 “1956-1957 한국”전에서는 당시 서울 및 교외 풍경, 주한 미국대사관 직원들의 생활상, 신익희 선생의 국민장, 존 포스터 덜레스의 방한 장면, 대사관 결혼식, 한국 아이들의 미국 입양 장면과 같은 역사적으로 소중한 순간들을 담은 컬러 사진이 전시될 예정이다. 당시 컬러 사진이 한국에 보급되지 않은 상황에서 서양인이 기록한 당시 한국의 선명한 컬러 사진들은 역사적 자료로서 의미가 있다.
CICA미술관 사진전: 1956-1957 한국 (2014년 11월 29일-2015년 2월 28일) 신익희선생 국민장
전시개관일과 동시에 레실 웹스터씨의 사진과 인터뷰를 담은 책 “1956-1957 한국”을 발간한다. (C.A.N. 매거진 http://cicamuseum.com/c-a-n/)

전시를 기획한 김리진 아트디렉터는 레실 웹스터씨의 사진에서 드러나는 서양문화와 한국문화가 대면하는 교차점, 그로 인한 괴리감이 공존했던 1956년부터 1957년까지의 한국을 현대 한국인의 관점에서 재조명해 보고자 전시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한다.

CICA미술관 소개
Czong Institute for Contemporary Art (CICA)는 1994년 김종호 작가의 작업실을 기반으로 손수 일구어낸 문화공간입니다. CICA는 실험적인 아티스트들의 연구 공간이자 누구나 쉽게 현대미술을 접하고 생활 전반에 응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입니다. 작가와 관객, 지역주민이 참여하고 소통하며 창작을 통하여 시각문화에 대한 안목과 비판적 시각을 키워갈 수 있는 창의적이고 편안한 공간이 되고자 합니다.

CICA 미술관은 김종호 작가의 조각과 그림, 건축 및 국내외 유명작가들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으며 기획전시로는 회화, 조각, 뉴미디어 아트를 중심으로한 현대 작품을 전시합니다. 또한 예술 문화 교육 프로그램을 통하여 지역의 문화발전에 힘쓰고 있습니다.
웹사이트: http://cicamuseum.com
언론연락처: CICA미술관   아트디렉터   김리진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 이 보도자료를 공유하세요
  • CICA미술관, ‘사진전-1956-1957 한국’ 개최
주제별 보도자료
지역별 보도자료
더 알아보기